상단여백
기사 (전체 1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당신의 ‘최선’은 언제입니까?
누구나 ‘이 정도면 됐지’라는 생각을 해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이는 무언가를 포기할 때 스스로를 합리화하는 생각이다. 멋진 성과를 내고 싶다는 의지보다 어떻게든 빨리 끝내 쉬고 싶다는 마음이 우세한 것이다. 나는 ...
노신영 편집장  |  2020-06-08 21:26
라인
스스로 짊어지는 무게
어느덧 5월이 됐다. 편집장으로서 첫 신문을 발행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빠름을 느낀다. 내가 편집장이 된 후, 코로나19 사태가 터져 언론사 역시 전례 없는 위기를 맞이했다. 언론사는 우리 대학의 소식을 ...
노신영 편집장  |  2020-05-07 14:45
라인
방관과 방조는 한 끗 차이일 뿐이다
지난달, 수면위로 떠오른 ‘N번방 사건’은 다들 알고 있을 것이다. N번방 사건이란 미성년자 등 여성들의 성 착취 영상이 텔레그램을 통해 공유되고 유포된 성범죄 사건을 말한다. 내가 그 사건을 처음 접한 것은 포털의...
노신영 편집장  |  2020-04-07 16:41
라인
세상에 나쁜 경험은 없다
2018년, 신입생 시절의 나는 모두가 그렇듯 열정 가득한 마음가짐으로 대학에 입학했다. 그리고 언론사 활동은 나의 열정에 출발선을 그어준 첫 도전이었다. 당시 수습기자였던 나에게 더욱 불을 붙여준 것이 있었는데, ...
노신영 편집장  |  2020-03-10 23:45
라인
5개월간의 값진 피, 땀, 눈물
어떤 단체든지 그 단체가 무너지지 않고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최소한 그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선임의 리...
이유리 기자  |  2020-03-10 15:19
라인
편집장年기
다사다난했던 2019년이 지나갔다. 누군가의 자식, 선배, 친구였던 나에게 한 가지 더 책임질 것이 생겼다. ‘편집장’이라는 자리였다. 2017년도에 들어와서 막연히 동경만 하던 그 자리가 힘들고 어려운 자리라는 것...
박사랑 편집장  |  2020-01-06 20:04
라인
'언론사'라는 새로운 도전
나는 대학생활에서 최대한 다양한 경험을 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그렇게 새로운 일을 찾던 내가 선택한 일은 바로 언론사 활동이었다. ...
허예원 수습기자  |  2020-01-02 20:03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영상콘텐츠부문 가작 군산스타그램
군산대학교 미디어문화학과 1학년 김기우
관리자  |  2020-01-06 10:53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영상콘텐츠부문 우수상 추기(秋記)
군산대학교 미디어문화학과 2학년 노신영, 전인서
관리자  |  2020-01-06 10:49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학술부문 가작 (독서리뷰)
아몬드의 씁쓸한 맛 아몬드. 모두에게 있지만 크기는 제각각인 것. 날갯짓도 못 하는 그 작은 것에서 수많은 감정의 태풍이 시작된다.소설 의 주인공은 선천적으로 편도체의 크기가 작아 감정을 가지기 어려운 머리를 타고났...
관리자  |  2019-12-31 10:44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학술부문 우수상 (테마에세이)
디지털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소프트웨어 중심 디지털 패러다임 하 산업구조 변화, 디지털 산물, 개인 요구 역량을 중심으로 급변하는 시대 속에서 인류는 전례 없는 정보공유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산...
관리자  |  2019-12-31 10:43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문학부문 가작 (문학평론)
세월호 사건 이후 한국문학에 나타난 애도 양상 연구- 『레몬』, 「무언가의 , 「입동」을 중심으로 1. 세월호 사건과 애도 2. 집착과 복수, 혹은 애도의 불가능성: 권여선의 『레몬』의 경우 2.1. 애도 작업으로...
관리자  |  2019-12-31 10:43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문학부문 우수상 (시)
아버지는 고인과 찻집에서 만났다 우리의 얼굴은 수북이 쌓인 국화와 함께 끓고 있다컵의 테두리에 부딪치는 파문은할아버지의 머리칼을 닮았다 나의 맞은편에 아버지가 앉아있고공중으로 갈라지는 국화향은 그와 나를 휘감았다 ...
관리자  |  2019-12-31 10:43
라인
제 38회 황룡학술문학상 문학부문 대상 (소설)
봉투 무덤 혼수상태였던 할아버지의 모습은 뿌리 없는 국화 같았다. 물속에 담긴 채 언제 상 앞에 놓일지 모르는 국화처럼 사람들이 그를 꺼내어 영정사진 앞에 놓기만 하면 되는 상태였다. 그리고 마침내 그의 숨이 끊겼을...
관리자  |  2019-12-31 10:42
라인
신문에 남을 나의 열정
과거의 나는 글을 잘 쓰고 싶다는 욕심에 하나의 문장을 붙잡고 마음에 들 때까지 계속 고쳐나가고는 했다. 그런 나는 고등학교 1학년 우...
홍유정 수습기자  |  2019-12-03 17:23
라인
24시간은 사실 모자라지 않다
사람들은 개인마다 다양한 차이가 존재한다. 어떤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부를 쥐고 있어 ‘금수저’라는 소리를 듣고 어떤 사람은 특정한 분야에서 ‘천재’라는 말을 듣기도 한다. 이처럼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환경이나 역량...
박사랑 편집장  |  2019-12-03 18:14
라인
한 수습기자의 버킷리스트
대학에 올라와 스스로 다짐한 게 있다. 바로 ‘하고 싶은 것 하기’이다. 어쩌면 가장 단순한 일인데 ‘이제까지 왜 그렇게 어려웠을까?’...
박주영 기자  |  2019-11-05 09:55
라인
나는 누리꾼인가, 가해자인가
지난 14일, 한 연예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람들은 이러한 죽음의 원인이 무분별한 ‘악성 댓글’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 연예인은 악성 댓글, 일명 악플로 인해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는...
박사랑 편집장  |  2019-11-05 18:29
라인
새로운 설렘의 시작
대학 입학 후, 내가 진짜 공부해보고 싶었던 것을 시작하게 된 것만으로도 무척 설렜었다. 그러나 그 설렘의 한계는 1학년이었다. 건축학...
신채연 수습기자  |  2019-10-01 20:56
라인
초심, 그거 어떻게 찾는 건데?
요즘 많이 들려오는 말이 있다. 바로 ‘초심(初心)’이다. 최근에 한 유명 유튜버의 구독자가 급격히 하락세를 보였다. 댓글 창에는 초심을 잃었다, 방송을 너무 대충한다는 등 그 유튜버를 비판하는 댓글들이 줄을 이뤘다...
박사랑 편집장  |  2019-10-01 19:12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0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