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황룡학술문학상
소나기
장한비 | 승인 2012.11.14 |(0호)

소나기

 

끝내 이루지 못할

사랑이었다면

가슴에 남는 것은

작은 흔적 하나

 

창밖에 소낙비가 내리어

마음에 남아 있는

아픔의 상처를 말끔하게

씻어 주었으련만

 

사랑을 받다가 얻은 상처는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법

 

다시 기억하고 싶지 않은

아픔의 순간들을

저 쏟아지는 빗속에 묻어 두고

싶다.

 

다만 이 소나기가 머문 후

빈자리에

따스한 미풍 한 자락 와주었으면

장한비  회계학 1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