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종료
말할 것이냐, 쓸 것이냐.
곽승연 수습기자 | 승인 2014.09.24 |(0호)

글과 말로 학우들의 알권리와 즐길거리, 휴식매체를 위해 물심양면 노력하는 그들이 있다. 바로 우리학교의 언론사인 방송부와 신문사이다. 우리 주변엔 ‘방송부와 신문사가 같은 언론사냐’ 라는 여론도 있는데 이 둘은 같은 우리 대학 언론사에 속하지만 엄연히 편집권이 분리된 다른 성격의 언론사이다. 각자 다른 매력이 있는 이 둘의 특징을 살펴보고 우리 학교 언론사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신문사>

   
 
   
 

 

 

 

 

 

 

 

신문사의 구조는 편집장 밑으로 3갈래 부서가 나누어지며 그 아래로 부장, 정기자, 수습기자가 있다. 신문은 한 달에 두 번 안건회의(월)를 기반으로 기사를 쓰는 것부터 시작한다. 그 후에 완료된 기사는 모아 편집회의(토)를 거쳐 인쇄되어 배포(화)한다. 우리 대학의 크고 작은 행사마다 사진기를 들고 서있는 이들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들이 바로 직접 발로 뛰며 취재하는 우리 대학 신문 기자들이다. 이들의 노력으로 대학 신문은 우리 대학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기록적 산물로 거듭날 수 있었다. 또한 신문은 지난 것을 얘기하기도 하지만 앞으로 있을 것을 얘기하기도 때문에 학교의 소식을 많이, 그리고 먼저 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신문사에 들어오면 글쓰기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고 사람을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많이 나누어 친화력이 늘어나는 것도 흔한 일이다. 무심히 지나칠지 모르는 배포함 속 신문은 학생 기자들의 숨겨진 노력의 산물이자 학생들과 소통하고픈 염원이 담겨있다.

 

<방송부>

   
 
   
 

 

 

 

 

 

 

방송부의 구조는 신문사와 동일하게 실무국장을 필두로 3부서로 나누어지는데 오디오 편성부에서는 제작, 진행, 기술로 나누어진다. 그 밑으로 부장, 정국원, 수습국원이 존재한다. 이들은 매주 화요일 기획회의를 하고, 모니터회의는 매일 가져 그날그날의 방송에 대한 피드백을 나누며 못한 점은 고쳐나가고 잘한 점은 칭찬함으로써 좀 더 나은 내일의 방송을 위해 노력한다. 특별한 점이 있다면 수습국원은 매일 세 번 있는 방송시간에 오디오가 있는 나무 밑에서 방송 모니터를 하는데 이는 정국원이 되고 싶다면 모두가 거쳐야하는 과정이다. 이는 오디오 음향체크를 위함인데 이 일을 함으로써 수습국원은 자부심을 가지고 책임감 있게 일할 수 있으며 규칙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

“방송 시작하겠습니다. 스탠바이 큐!”라는 멘트로 방송을 시작하는 방송부는 신문사와는 약간은 다른 글을 쓴다. 있었던 사실과 새로운 정보 외에 부가적인 글은 거의 쓰지 않는 신문사와는 달리 그들은 학우들에게 그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목요일 코너<Play List>에서 매주 다른 주제를 가지고 그 들의 이야기를 선곡으로 말한다.

이렇듯 확연히 다르고 분리 된 언론사에 대해 알아보았다. 미지의 공간으로만 느껴졌던 언론사가 알고 보면 흥미로운 곳이었음을 알게 됐을 것이다. 하루하루가 그냥 물 흐르듯 지나가 버린다고 생각하는 학우들은 우리 대학의 없어서는 안 될 두 기관에 발을 들여 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 자부한다.

 

곽승연 수습기자  kwaksy@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