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종료
지나간 일은 돌이킬 수 없으니왕자불가간(往者不可諫)
곽승연 수습기자 | 승인 2015.01.01 |(0호)
   

다사다난했던 2014년도 지나갔다. 우리는 매년 그래왔듯이 새해마다 계획을 세워왔으며 물론 이번 해에도 작년 못지않게 그럴싸한 계획을 세울 것이다. 지난 2014년의 계획을 떠올려보자. 영어공부하기, 봉사활동하기, 자격증 따기 등 우리가 꼭 해야 하는 또는 하고 싶은 일들을 적어놓았었다. 그러나 이 목표를 다 지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알 것이다. 지나가버린 아쉬운 2014년을 생각하며 ‘왕자불가간(往者不可諫)’이라는 고사성어에 대해 알아보자.

≪논어(論語)≫ 미자편(微子篇)에 나오는 말이다. 어느 날 공자가 수레를 타고 지나가는데 거짓 미치광이 행세를 하며 세상을 숨어 사는 ‘접여’라는 은사가 이런 노래를 부르며 지나갔다.
“봉황새야, 봉황새야(鳳兮鳳兮),
어찌하여 덕이 쇠하였는가(何德之衰).
지난 일은 어쩔 수 없지만(往者不可諫),
오는 일은 따를 수 있나니(來者猶可追).
그만 두어라, 그만 두어라(已而已而).
지금의 벼슬길을 따른다면 위태롭구나(今之從政者殆而).”
공자는 얼른 수레에서 내려 그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려 했으나 그가 사람들 사이로 피하는 바람에 이야기를 못 하고 말았다. 접여는 공자를 봉황에다 비유했다. 때를 만나지 못해 고생하고 돌아다니는 공자를 안타까워하며 지나간 고생은 공연한 고생이었지만 앞으로나 그런 헛고생을 말고 가만히 있으라고 충고한다. 자칫하면 큰 위험이 따를 뿐이라고 공자에게 경고하고 있다.

2014년을 정말 후회 없이 지냈던 이도 있을 것이고, 아쉬움이 남는 해로 보낸 이도 있을 것이다. 전자의 경우라면 자신이 지내왔던 것처럼 2015년도 꾸준히 노력하면 될 것이지만 후자일 경우 자신의 행동에 대해 자책만 하고 있어서는 안된다. 엎질러진 물은 다시 담을 수 없듯이, 지나간 일도 다시 되돌릴 수 없다. ‘왕자불가간(往者不可諫)’이라는 말 뒤에 따라오는 말이 있다. 바로 앞으로의 일은 선택할 수 있다는 뜻의 ‘내자유가추(來者猶可追)이다. 우리가 이미 놓쳐버린 시간은 다시 붙잡을 수 없지만, 아직 손에 잡지 않은 시간은 우리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나간 일은 잊고 우리에게 새롭게 주어진 2015년이라는 기회를 제대로 사용해보자.

새해가 밝았다. 1월 1일은 매년 있지만 매년 같은 1월 1일이 아님을 알 것이다. 우리는 매해 첫날 계획을 세우지만 그 계획이 항상 제자리에 머물러서는 안된다. 1살씩 나이를 먹어가듯이 우리의 목표도 그 나이에 걸맞게 발전되어야 한다. 달리기에서 중요한 것이 한 가지 있다. 바로, 뒤에 누가 얼마나 오는지, 내가 얼마나 달렸는지 돌아보지 않는 것이다.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이다. 열심히 달려왔던 나를 믿고 도착점만을 향해 뛰어가는 황룡인이 되고자 노력해보자.

곽승연 수습기자
kwaksy@kunsan.ac.kr

곽승연 수습기자  kwaksy@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