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사회 이슈
진주서 ‘묻지 마 살인’으로 세 명의 사상자 발생
채진령 기자 | 승인 2015.03.25 |(0호)

지난 17일 오전 6시 30분에 경남 진주시 강남동의 한 인력공사 사무실 앞에서 이유 없이 사람을 죽이는 이른바 ‘묻지 마 살인’이 일어났다. 전모(55) 씨가 윤모(57)·양모(63)·김모(55) 씨 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약 300여m를 도주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이 사고로 윤 씨와 양 씨가 숨지고 김 씨가 어깨부위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친 김 씨 외 사건 목격자들은 전 씨가 인력공사 사무실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던 김 씨에게 다짜고짜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이어 전 씨는 사무실 안으로 들어가 노동일을 기다리던 윤 씨와 양씨의 등과 목, 가슴 등을 수차례 찔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전 씨가 체포된 직후 현장에서 ‘한국 여자 다 잡아간다’, ‘흑사회 깡패들이다’ 등 발언을 하며 횡설수설한 상태였다. 그러나 당시 전 씨가 술에 취했거나 마약류를 투약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흉기를 휘두른 전 씨와 평소 안면은 있지만 잘 알고 지내는 사이는 아니며, 전 씨가 피해자들에 대해 별다른 원한이 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전 씨가 범행 전날 인근 재래시장에서 흉기를 훔쳤다는 진술을 미뤄보아 계획적적으로 살인을 할 의도가 있었는지도 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전씨가 2년여 전 이혼했고 경기도 수원에서 거주하다가 1년여 전에 진주로 왔다는 진술을 참고해 주목할 만한 행적이 있는지도 확인 중이며, 전 씨에 대해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는지와 정확한 범행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채진령 기자
01023401979@kunsan.ac.kr

채진령 기자  01023401979@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