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투고
따뜻한 4기 사람들, 캄보디아 아이들과의 사랑
경영학부‧서민지 | 승인 2015.04.08 |(0호)

해외봉사를 처음 알게 된 건 주변 사람들의 경험을 통해서이다. 많은 사람들이 ‘넌 꼭 한 번 가면 좋을 것 같아!’라며 추천을 해주었다. 권유를 하여 정보를 찾아보니 가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 이후 공고를 보고 서류 제출, 체력 검사, 면접을 준비할 땐 꼭 가고 싶다’는 ‘열정’하나로 준비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았다. 그 사람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내가 해외봉사에 다녀올 수 없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좋은 사람들이 내 주변에 있다는 게 너무 감사했다.

 


첫 교육날, 대략적인 설명과 우리가 준비해야 할 태권도, 사물놀이, K-POP, 교육봉사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나는 ‘사물놀이’조로 배정받았다. 지원서에 초등학교 때 단소를 불었다는 게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조원들을 만났을 때 사물놀이를 가장 잘하는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교육할 사람과 우리가 연주할 가락을 직접 알아봐야 한다고 한다. 처음엔 막막했다. 하지만 지인 중에 사물놀이를 오래 했던 분이 계셔서 직장인이라 부담이 될 테지만 급한 상황이기 때문에 부탁을 드렸더니 흔쾌히 도와주신다고 하셨다. 그 분의 근무시간에 맞춰 우리는 연습에 돌입했다. 솔이언니, 송희언니, 보람언니, 나 4명이 장구, 다운오빠와 영욱오빠가 북, 회권오빠가 징, 승진오빠가 꽹과리를 맡아 우린 총 8명, 4개의 악기로 구성되었다.

   
 
몸풀이-칠채-육채-구기다-짝쇠로 구성된 ‘웃다리 사물놀이’를 연주하게 되었다. 시험 당일 주를 제외하고 매 주마다 이틀 동안 제 1학생회관에서 모여 악기를 연습했고 가끔은 교육해주시는 분이 다른 분들도 모시고 와 각 악기마다 개인지도까지 받을 수 있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연습을 해서인지 불평불만 하는 사람 없이, 다투는 일 없이 잘 이루어진 것 같다.
그리고 정말로 해외봉사를 떠날 시간이 다가왔다. 인천공항에 도착하여 캄보디아로 도착했을 땐 밤 11시였다. 한국은 겨울이지만 캄보디아는 건기라고 한다. 굉장히 습했다. 벌써부터 땀이 나고 굉장히 낯설었다. 숙소에서 하루 묵고 다음 날 아침, 우리가 8일 동안 지낼 따스나에 초등학교로 떠났다. 우리가 초등학교에서 할 대표적인 봉사는 교육, 노력봉사이다. 첫 날엔 솔직히 200명의 아이들이 몰려왔을 땐 특유의 쇠 냄새 때문에 정신을 못 차렸다. 3일 동안 캄보디아 특유의 향신료 냄새 때문에 맨밥을 먹지 못했다. 처음 맡아보는 냄새이기 때문에 적응이 안되는 것이다. 하지만 적응해야 지낼 수 있는 걸 알기 때문에 아이들이 사용하는 물로 씻고 아이들과 더 함께 있으려고 노력했다. 물을 사용할 땐 펌프질을 해야만 사용할 수 있었다. 큰 추억이 될 것 같다.


교육봉사 땐 통역사 피에롬의 도움을 받으며 수업하고 아이들과 의사소통이 잘 안됐지만 한 명도 싫은 내색 없이 모두 즐거워하며 잘 따라와 주었다. 항상 웃으며 열심히 해주는 아이들을 보니 나도 힘이 나고 너무 고마웠다. 수업이 끝난 후 조원들과 함께 피드백 회의를 하며 서로의 의견을 나눴다. 대부분이 긍정적인 의견이었고 더 체계적으로 준비하여 만약 시간이 남는다면 아이들에게 더 많은 것을 줄 수 있게 효율적으로 사용하자고 다짐하였다. 초등학교엔 전기가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해가 지면 샤워할 때나, 화장실 갈 때나 랜턴에 의지하여 생활해야 했다. 캄보디아의 밤하늘은 소문대로 한국의 시골보다 더 쏟아질 듯한 별로 가득 찼다. 눈 깜빡이면 별똥별이 떨어질 정도였다. 한참을 의자에 누워 밤하늘을 본 것 같다.
다음 날, 아침조회와 단체 춤 연습을 시작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셋째 날 오전엔 노력봉사를 하였다. 화단을 가꾸기 위해 주변에 있는 잡초를 쳐내고 주변정리를 하는 것이다. 이상호 선생님의 지휘 하에 4인 1조로 움직였다.  날씨가 무척 더웠지만 우리의 손길로 더 예뻐질 화단을 생각하며 열심히 했다. 봉사가 끝나고 난 뒤 갑자기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플래시 몹을 하였다. 열심히 풀을 베다 다 같이 음악에 맞춰 춤을 췄다. 힘들어 처진 분위기를 플래시 몹 하나로 모두가 신나게 마무리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마지막 날엔 사물놀이, 태권도, k-pop 공연을 선보이고 점심을 먹었다. 이렇게 따스나에 초등학교에서 8일 동안의 봉사를 마무리하고 시엠립으로 나왔다. 오후에 자유 시간을 가진 뒤 저녁에 플리마켓을 하기 위해 나왔다. 거기서 통영에서 해외봉사를 온 선생님께서 기부금 30달러를 주셨다. 뜻밖의 만남에 큰 선물을 받아 너무 감사했다. 수익금 탁아소로 기부하기로 했다. 다음 날엔 수상마을로 교육봉사를 갔다. 아이들이 예상보다 많아 통제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지만 특별히 4조의 요한, 충현, 유나, 다향과 함께 하여 더 수월했던 것 같다. 그 날 저녁식사를 한 뒤 야시장을 갔다. 신기한 게 많았고 다양한 전통의상, 선물, 길거리 음식을 팔았다.
다음 날엔 동남아대학교를 가 우리가 문화교류를 위해 세 달 동안 열심히 준비해온 사물놀이, 태권도, K-POP 공연을 보여줬다. 할애된 시간이 적어 다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 동남아대학 학생들에게 캄보디아 전통 춤을 배우고 같이 췄다. 조가 만들어져 부족한 영어로 대화를 나눈 뒤 페이스북 친구도 맺으며 계속적인 연락하기를 기약했다. 오후엔 시내투어를 하였다. 툭툭이를 타고 돌아다니며 사원, 박쥐공원, 박물관을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저녁을 먹고 야시장 탐방을 갔다. 가도 가도 볼 게 많았다. 
다음 날엔 탁아소로 봉사를 갔다. 아이들은 약 15명이 되었던 것 같다. 침대, 실내바닥, 창틀 청소를 하고 일부는 아이들을 돌봤다. 아이들에겐 한국에서 그 흔한 손수건도 없었다. 그래서 침을 흘리면 아이의 옷으로 닦이는 것을 봤다. 그만큼 상황이 열악하던 것이다. 오전에 봉사를 하고 아이들이 낮잠을 자야 하기 때문에 오후에 다시 와야 했다. 그 때 챙겨온 손수건을 아이 목에 매줬다. 너무 예뻤지만 안쓰러운 마음이 컸다.
다음 날은 문화탐방 첫 째 날, 캄보디아의 관광 명소인 앙코르톰과 앙코르와트를 갔다. 사진으로만 봤던 곳들을 실제로 가 볼 생각에 굉장히 설렜다. 앙코르톰을 처음 들어갈 땐 남문을 통해 들어갔다. 조각상들이 줄지어 있었다. 대표적인 유적지는 바욘사원, 코끼리테라스가 있었다. 점심을 먹고 오후엔 앙코르와트로 이동했다. 호수에 비친 앙코르와트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웠고 그 곳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게 정말 큰 행운이었다.
 저녁엔 동남아대학교에서 준비한 공연을 다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는 의견이 많아 통역사를 통해 공연할 장소를 경찰에게 허가받고 다같이 야시장 부근 공원으로 길거리공연을 하러 갔다. 공연시작을 사물놀이로 알리며 태권도공연, K-POP공연을 하였다. 모두 열정적으로 신나게해서 그런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몰려왔고 분위기도 후끈했다. 캄보디아로 관광오신 어르신들은 내일이며 돌아가는데 너무 좋았다고, 타지에 와서 이런 공연을 볼 수 있는 게 너무 좋았고 고맙다며 끊임없는 칭찬을 해주셨다. 정말 너무 좋았다. 야시장을 구경할 땐 알아봐주는 관광객들도 있었다. 비행기를 타러 가기 전 캄보디아 민속관에 들려 다양한 문화체험을 했다.
13박 15일의 여정을 마무리하며 올 때의 마음가짐을 생각했다. ‘아이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주고 싶다.’라는 마음이 가장 컸다. 그러지 못해 아쉬움도 크지만 돌아와서 생각하면 울컥하며 눈물이 날 때가 있다. 물질적인 게 아니더라도 내가 얻어가는 게 더 많았던 것 같다. 2주 동안 지낼 땐 끝날 것 같지 않았다. 하지만 하루하루 시간은 너무 빠르게 갔던 것 같고 ‘더 열심히 할 걸’이라는 아쉬움도 컸다. 우릴 믿어주시며 싫은 소리 안하시고 챙겨주신 선생님들, 4기 전체 인원이 한 사람 한 사람 너무 좋은 분이기 때문에 더 많이 정들고 친해질 수 있었고 전체적인 트러블 없이 잘 다녀온 것 같다. 잊을 수 없는 사람들이고 세상 끝날 때 까지 함께 할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잊을 수 없는 2015년의 첫 시작이었다.

경영학부‧서민지  webmaster@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0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