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사회 황룡iN
고다이바이즘(godivaism)관행이나 상식에 불응하고 역의 논리로 정의를 실천했던 그녀를 만나보자
임정희 기자 | 승인 2015.04.08 |(0호)

 

   
 
달콤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고디바 초콜릿(Godiva Chocolatier). 1926년 설립한 벨기에의 프리미엄 초콜릿 브랜드로, 한 입 사이즈의 초콜릿으로 매우 유명하다. 이 초콜릿의 로고를 보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의 여인이 긴 머리를 휘날리며 말을 타고 있다. 바로 이 여자가 영국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속 고디바 부인으로, 고디바 초콜릿의 유래가 된 고다이바(Godiva)이다.
고다이바는 11세기경 잉글랜드 코벤트리의 가혹하고 잔인한 영주인 레오프릭의 부인이었는데, 그녀는 나날이 몰락해가는 농민들의 모습을 보고 남편에게 과중한 세금정책을 개선해 줄 것을 부탁한다. 그러나 레오프릭은 고다이바의 간청을 귓등으로 흘려들으며 비웃었다. 레오프릭은 고다이바의 읍소가 그칠 줄 모르자 그녀에게 도저히 불가능해 보이는 제안을 하기에 이른다. 농민에 대한 그녀의 사랑이 진실이라면 그 진실을 몸으로 직접 보이라는 것이었다.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벌거벗은 몸으로 말을 타고 나가 마을을 한 바퀴 돈다면 그녀가 그토록 호소하는 세금감면에 대해 고려해보겠다고 한 것이었다.
고다이바는 갈등에 빠졌다. 나체로 마을을 한 바퀴 도는 일은 오늘날에도 불가능한 일이지만, 11세기경의 신분 높고 신앙심 깊은 백작 부인이 할 수 있는 일은 더더욱 아니었다. 그것은 어쩌면 죽음과도 맞바꿀 수 있을 만큼 수치스러운 일이었다. 그러나 고다이바는 남편의 폭주를 막고 죽어가는 농민들을 구할 방법이 그것뿐이라면 그 길을 택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고다이바는 결국 남편이 내민 조건을 받아들였다.
이 일은 곧 코벤트리의 농민들 사이에 퍼지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언제 어느 때에 레이디 고다이바의 거사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사실도 알려졌다. 농민들은 그녀의 숭고한 뜻을 존중해 큰 결정을 내리게 된다. 레이디 고다이바가 벌거벗고 마을을 도는 동안, 마을 사람 누구도 그녀의 몸을 보지 않기로 한 것이다.
마침내 레이디 고다이바가 벌거벗고 마을로 내려온 날. 코벤트리 전체는 무거운 정적 속에서 은혜로운 영주 부인의 나체 시위가 끝나기를 기다렸고 그녀가 벌거벗은 몸으로 말을 달려 마을을 한 바퀴 다 돌 동안 누구 하나 이 기이한 광경을 구경하기 위해 창을 열지 않았다.
알몸으로 마을을 한 바퀴 다 돈 고다이바의 용기있는 행동에 마을 사람들뿐만 아니라 그녀의 남편 레오프릭 또한 놀라고 감동하였다. 결코 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조건을 그녀가 받아들이고 행하자 레오프릭은 그녀의 간청을 받아들여 마을의 세금을 낮추었다. 그리고 코벤트리를 훌륭하게 다스려 나갔다고 전한다.
레이디 고다이바의 이야기는 이후 학자와 역사가들 사이에서 많은 논쟁거리가 되었다. 숭고한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그녀가 행한 알몸 시위가 너무나 파격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지금까지도 ‘관행이나 상식, 힘의 역학에 불응하고 대담한 역의 논리로 뚫고 나가는 정치’를 고다이바의 대담한 행동에 빗대어 ‘고다이바이즘(godivaism)’이라고 부르고 있다.
 

임정희 기자
wjdgml8672@hwangryong.com

임정희 기자  wjdgml8672@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1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