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수습月기
새로운 나를 맞이하게 해준 신문사
전현정 수습기자 | 승인 2015.09.02 |(0호)

고등학교 때였다. 담임선생님께서 학보사에 들어가면 좋은 점이 많다고 말씀해주셨다. 그 말씀이 뇌리에 박혀 대학에 가면 신문사에 들어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게 다소 막연하게 신문사에 들어왔다. 이 글은 신문사에서 한 학기동안 활동하면서 느낀 것들에 대해 쓴 글이다.
신문사가 아니었더라면 신입생인 내가 학교 구석구석을 돌아다니지도 않았을 테고 학교의 소식이나 변화에도 그다지 큰 관심이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신문사를 통해서 다른 신입생들은 잘 모르는 학교의 구석구석, 여러 모습을 알고 있다는 게 어떤 면에서는 좀 더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문득 처음으로 직접 출입처를 돌던 날이 생각나는데, 출입처를 돌고 재미있고 흥미로운 큰 감흥은 없었지만 새삼 학교에 정말 여러 학과와 기관들이 있다는 생각을 했다.
신문사에서 일하면서 스스로 달라진 점이 있는데, 떨린다는 이유로 모르는 사람에게 전화도 말도 잘 못하던 내가 기사에 쓸 자료를 얻기 위해  (당연하지만) 선뜻 직접 전화도 하고 찾아가기도 하는 그 내 모습이 놀라웠다.
기사거리를 찾기 위해 학교에서 무슨 일이 생기는지 유심히 눈여겨보고 남의 말을 흘리지 않고 잘 듣게 되는 습관이 생긴 것은 평생에 남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신문사 안에서, 취재를 하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는 것도 즐거웠다.
그리고 신문을 접는 날 일손이 모자랄 때마다 도와주는 내 친구들에게 몹시 고맙다. 동기간에 독특한 추억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쓴 짤막한 기사가 지면에 처음으로 실렸을 때, 그 떨림을 잊지 못한다.
주마다 할 일이 많아서 힘든 때도 많지만 바쁘게 신문사를 오가며 문득문득 뿌듯함이 들 때도 많았다.
아직 갈 길이 멀고 부족한 점도, 고쳐야 할 점도 정말 많지만 대학신문사의 기자로서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내가 한층 더 성장하는 것을 느낀다.

전현정 수습기자
ummami@hwangryong.com

전현정 수습기자  ummami@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19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