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투고
하루
고환곤 | 승인 2015.10.26 |(0호)

버릇처럼 오늘도
당신이 지나간 길가에
흐르는 노을을 붙잡고 서성이는
하루가 지나 갑니다

허락도 없이 마중 나왔다며
얇은 미소를 보일
당신 모습이 다가올 것만 같아
습관처럼 이 길에 서 있는
하루가 지나 갑니다

눈을 감으면 기억이 움켜 쥔
사랑으로 그려지는
당신 얼굴을 잊을까 봐
그리움이 돋아나 아파서
당신이 스쳐 지나가는 모습을
미처 보지 못할까 봐
두 눈 멈춰서 보아도
끝내 보이지 않는 길에 서서
하루가 지나 갑니다

검붉은 구름처럼 하루 또 하루
바람처럼 기다리며 살아가도
다시 오지 않을 그대인데
눈물을 삼키며 그리워하는
못난 내 모습입니다

미련한 사랑 수줍게 꺼내어
당신이 간 그 길에
민들레 홀씨처럼 흩뿌리는
또 하루가 지나 갑니다

오늘 하루는 기다리며 살다
내일 하루는 그리워하며 살다
또 어느 하루는 눈물뿐일 삶을 살아도
당신은 내내 내 사랑입니다

고환곤  webmaster@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0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