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수습月기
변화의 길 신문사
황초록 수습기자 | 승인 2015.10.26 |(0호)
황초록 수습기자 / 사진촬영: 곽승연 기자

처음 군산대언론사사의 문을 열었을 때 편집장님께서 물으셨다. 들어오게 된 동기가 뭐냐고. 사실 그땐 할 말이 없어서 ‘배우려고 들어왔다’라고 말했었지만, 진짜 동기는 주변 지인의 추천으로 들어온 것이었다. 그렇게 아무런 열정 없이 신문사를 들어오고 난 뒤에 정말 많이 후회했다. 독서도 잘 안하고, 책을 읽는다 하더라도 글보단 그림이 있는 책을 보는 내가 기사를 쓴다니... 정말 많이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인지 불평이 많았다. “역시 기사 쓰는 건 나한테 안 맞아, 빨리 나가고 싶다, 이번까지만 하고 그만둬야지” 등 수 많은 푸념을 해댔다. 하지만 기자증을 받게 되고 문화부에 소속되고 나서 내가 원하는 기사를 쓰고 취재도 하고 나니까 생각이 긍정적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글은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 잘 쓰는 것도 아니고 좋아하는 것도 아니구나, 기사 쓰는 것도 재밌을 수 있구나 라고 생각으로 바뀌었다. 생각만 긍정적으로 변한 것이 아니라 내 생활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책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기 시작했고, 주변에 관심이 없던 내가 주변에 무슨 일이 생기는지 사소한 일이라도 좋은 정보가 될 만한 것은 없는지 관심을 기울이고 있었다. 이런 변화가 놀랍고 기쁘다. 하지만, 가장 기쁜 일은 신문에 내 글이 실렸을 때다. 신문사에 있는 선배, 동기들 다 그러하겠지만, 기사 쓸 때 귀찮고 힘들어도 내 글이 신문에 실린 것을 본다면 힘들었던 과정은 다 잊혀지고 뿌듯함과 책임감이 더 단단해 진다.
초반에는 몰랐었던 많은 변화는 나를 많이 성장하게 해주었다. 앞으로 신문사를 통해서 많은 도움을 받을 것 같다. 이런 도움을 나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받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그런 분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 학교에 대해 관심이 없다면, 인내심을 기르고 싶다면, 지금과 다른 나를 만나고 싶다면! 군산대언론사사에 들어오세요!!^_^

황초록 수습기자  chfhr103@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19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