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투고
언론사 | 승인 2016.03.27 |(0호)

                  최동현(국어국문학 교수)

남쪽 땅 끝 오동도에

동백꽃 몇 송이 피었다고

이 땅에 봄이 온 것은 아니다.

 

서둘지 마라

섬진강변 매화 향기 속절없이

흩어지고

구례 산동 산수유 흐드러져도

아직은 봄이 아니다

 

이 땅에 봄이 오기까지는

더 많은 꽃들이 피고 져야 한다.

목련꽃 탐스런 꽃봉오리를

가녀린 개나리 꽃잎을

그냥 보내야 한다

 

그리하여 마침내 남에 북에, 온 산에

붉은 진달래 그득할 때,

그득하다 못하여 열병 앓을 때

다시 되돌리지 못하는

봄은 비로소 오는 것이다.

 

2016. 3. 27

언론사  cwh134@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0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