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수습月기
기분 좋은 출발
송승현 수습기자 | 승인 2016.06.09 |(0호)

언론사에서 기사를 쓴 지도 어느새 한 달이 지났다. 기숙사에서 언론사 홍보지를 본 다음날 두근거리며 언론 사행정실을찾고면접을본게엊그 제 같은데 말이다. 처음에는 당연히 어 려웠다. 아직 동기들 얼굴도 익히지 못 했는데다른학과학우들과학교관계 자들을 인터뷰 하기도 했다. 그 당시에 는떨리기도했지만한편으로는짜릿 하기도 했다. 왜냐하면 인터뷰를 할 때 질문을 던지고, 녹음 하는 일로 기자가 됐다는 게 실감났기 때문이다. 기사를 쓰고, 교정을 받고, 다시 수정을 하는 일은 피곤했지만 그럼에도 웃으며 할 수있었던이유는아마도새로운경험 때문이었을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여 전히웃으며기사를쓰고있고,이일 이설레기도하다.이웃음과설렘이 언제까지 갈 줄은 모르지만, 확실한건 오래간다는 것. 그리고 언론사 입사는 지금까지대학생활중가장잘한일이 라는것은변치않을것이다. 

송승현 수습기자  jsoradaa@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승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19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