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수습月기
반 년 간의 언론사 활동을 통한 짧은 회고록
박한비 수습기자 | 승인 2016.11.10 |(0호)

벌써 올해도 끝자락에 다다라 어느덧 다시 공기가 차가워지는 계절이 돌아왔다. 한 학기를 마무리한 지 오래고, 새 학기가 시작된 지도 절반이 넘어가는 시기인 11월. 분명히 엊그제 입학하고 눈만 깜빡인 것 같은데도 시간은 금세 흐르고 만다. 그 틈에서 그동안 잃은 것도 많고, 그만큼 얻은 것도 많았다.

유독 일이 많은 해였다. 수능이 끝난 후 하려던 수많은 계획들은 전부 접어버린 채 무력하게 누워서 겨울을 나기만 했던 게 내내 후회로 남아 있었기 때문인지, 입학 후에는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것저것 손만 대놓은 일이 많아서 그런 건지. 나 자신이 자기 관리가 잘 되지 않는 사람인 걸 알고 있으면서도 학교 안팎으로 계속 무언가를 했다. 그중에서 가장 끈질기게 붙잡고 있는 건 글을 쓰는 일이다. 잘은 못 써도 꾸준히, 매일매일은 아니어도 일주일에 한 번씩은 꼭 글을 쓰자고 다짐했다. 언론사에 들어온 이유도 그 때문이었다. 써보지 않던 글을 써보고 싶었고, 무엇보다 내가 쓴 글을 남에게 보여 주는 게 무서워 감추던 태도를 바꿔보기 위해서.

처음에 쓴 기사는 단신이라는 짧게 팩트만 전달하는 기사의 유형이었는데, 편집국에 꽤 늦게 들어온 나는 제대로 된 기자 교육을 받지 못한 상태로 기사를 써야 하는 상황이어서, 결국 대충 어림짐작만 하다가 제대로 뜻을 검색해 보고서야 기사를 썼던 것 같다. 짧게 간추려 내용을 전달하는 건 누군가에겐 쉬운 일일지도 모르겠지만, 내게는 어려운 일이었다. 잘 몰라서 헤매다 마감이 다 돼서야 쓰기 시작했고. 마감을 지켰는지 안 지켰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어쨌든 그렇게 쓴 짧은 기사가 지면에 실렸다. 신문이 발행될 때까지도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 처음에는 뿌듯함에 좀 신나는 게 먼저였고, 그 다음에는 창피한 감정이 뒤따랐던 것 같다. 누구한테 보여 주는 글은 거의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기사를 교정 받을 때도 마찬가지다. 나 외에 아무도 확인하지 못한 기사를 나 다음으로 정기자나 선임기자, 교정기자에게 보여 줄 때도 그런 감정이 생겼다.

방학을 거쳐 새 학기가 시작된 후 두 개의 신문을 더 발행한 뒤에도 기사를 보여주는 건 어색하고, 어려웠다. 그리고 아직까지도 여전히 초고를 작성하는 건 힘이 많이 들어가는 일이고, 그걸 보여 주는 것 역시 생각이 많아지는 일이다. 그래도 처음보단 나아진 점이 있다는 게 조금은 변화된 면 아닐까. 조금은 아무렇지도 않게 내 눈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눈을 통해서도 내 글을 보여 줄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그래서 언론사에 들어온 게 일단은 내게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끼쳤으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처음 보는 사람 앞에선 말도 제대로 하지 못했는데 이제는 뭔가 제대로, 정확하게 알고 싶은 일이 생기면 ‘인터뷰도 해 주실 수 있느냐’ 묻는 것부터 말할 수 있고, 평상시에 쓰는 글이 전보다 조금 더 매끄럽게 써지는 것 같기도 하다. 그러니까 ‘사람이 읽을 수 있는 글’에 조금 더 가까워졌단 생각을 한다.

득이 많은가, 실이 많은가 하고 굳이 스스로에게 물어 본다면 나는 득이 많다고 대답하고 싶다. 적어도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허송세월을 보내는 것보다야 나은 삶인 건 분명하다. 가만히 있는 사람은 계속 그 자리에 멈춰 있기만 하니까 말이다. 기회도 잡기 위해 행동하는 사람에게 오듯이 앞으로도 어떤 기회가 생긴다면 그걸 잡기 위해 움직일 것이다.

박한비 수습기자  popopost@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19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