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영화로 각색된 동계올림픽 실화영화로 다시 한번 동계올림픽의 감동을...
방민혜 수습기자 | 승인 2018.04.04 |(510호)

근대 올림픽은 1912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온 전 세계인의 축제이다. 1988년 서울 올림픽이 폐막한지 30년, 지난 2월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이 개최됐다. 평창올림픽에서는 효자 종목이라고 알려진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뿐만 아니라 스켈레톤, 스노보드, 컬링에서도 메달을 따며 겨울스포츠에 관한 사람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이와 동시에 동계올림픽을 주제로 한 영화들이 재조명 되고 있다. 특히 1988년 캘거리 올림픽의 실화를 다룬 두 편의 영화가 그 주인공들이다.

쿨 러닝 (Cool Runnings, 1993)

▲영화 ‘쿨 러닝(1993)’ 포스터 / 출처 : 네이버 영화

이 중 먼저 소개할 영화인 ‘쿨 러닝(1994)’은 자메이카 최초의 봅슬레이 대표팀의 탄생을 다뤘다. 단거리 육상 선수인 데리스는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 경기에서 넘어진 옆 라인 선수에게 걸려 넘어져 탈락하고 만다. 낙담하고 있던 데리스는 우연히 단거리 선수가 봅슬레이에 적격이라는 소식을 듣고 봅슬레이 선수가 되기로 결심한다. 우여곡절 끝에 팀원과 코치를 구했지만, 협회에서는 가망이 없고 전세계의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며 지원을 거부한다. 결국 자신들의 사비로 올림픽을 출전한 자메이카 선수단은 첫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는 좋은 기록을 내며 자신들을 비웃었던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하지만 마지막 경기 도중 썰매가 넘어지며 메달은 물거품이 돼버렸다. 모두들 안타까워할 때, 선수들은 일어나 썰매를 들고 피니시 라인을 통과한다.
 

영화와 다른 점은?

▲실제 경기 중 전복된 자메이카팀 썰매 / 출처 : 올림픽 공식 유튜브


자메이카 봅슬레이 팀의 실화는 영화로 각색되며 다르게 표현된 부분이 있다. 영화에서는 데리스가 코치와 선수를 찾았지만, 실제로는 군대가 나서서 2명의 미국인 코치와 함께 단거리 육상 선수를 선발하여 훈련 하였다. 또한, 영화에서는 자신들의 사비로 출전하지만 실제 자메이카 선수단은 기업의 후원을 받았다. 영화 후반부에 나왔던 썰매가 전복됐던 사건은 사실이나, 이로 인해 자메이카 팀은 예선에 탈락하였고, 영화에는 나오지 않은 2인 경기에서 28위를 기록하며 올림픽을 마쳤다고 한다.

 

독수리 에디 (Eddie the Eagle, 2016)

▲영화 ‘독수리 에디(2016)’ 포스터 / 출처 : 네이버 영화

다음으로 소개해볼 영화는 영국인 최초의 스키점프 선수 ‘에디 에드워즈’ 실화를 다룬 ‘독수리 에디(2016)’이다. 어렸을 적부터 육상선수로 올림픽에 나가는 것이 꿈이었던 에디는 운동에 소질이 없다며 항상 주변인들에게 비웃음거리였다. 그래서 스키로 종목을 변경하지만 올림픽 감 이 아니라며 올림픽 위원회에게 거절당한다. 하지만 포기 하지 않고 다시 한 번 스키점프로 종목을 변경한다. 이후 무작정 독일의 스키점프 훈련장으로 떠난 에디는 40미터 점프대에서 계속 넘어지며 실패한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슬로프 청소부인 브론스 피어리에게 쓴소리를 들은 에디는 그가 1966년도 대회 챔피언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그를 찾아가 코치가 되어달라고 말하지만 거절당하고, 브론스는 포기하라고 얘기한다. 결국 혼자 70미터 점프대에 선 에디가 순간의 실수로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하게 되자 브론스는 다친 에디를 찾아가 70미터 착지법을 알려주겠다며 올림픽 출전을 위해 가르미슈 시니어 대회에 나갈 것을 추천한다. 가르미슈 시니어 대회에서 70미터를 34M의 기록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자격이 주어졌으나, 영국 올림픽위원회에선 안전을 위해 기록이 61M를 넘어야한다며 올림픽 출전 기준을 높였고, 에디는 결국 진출 자격을 박탈당한다. 하지만 에디는 포기하지 않고 브론스와 함께 훈련했고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올림픽 출전이라는 목표에 점점 가까워진다. 결국 에디는 올림픽 출전 자격을 딸 수 있는 마지막 대회인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61M의 기록을 세우며 올림픽 출전자격을 얻는다.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그는 70미터와 90미터 올림픽 경기에서 좋은 기록을 세우지 못했지만, 사람들은 그의 도전에 박수를 보냈다. ‘독수리 에디’는 올림픽 기록보다 출전에 의의가 있다는 메세지를 준다.

 

영화와 다른 점은?

▲실제 경기에 참가한 에디 에드워즈 / 출처 : 올림픽 공식 사이트

‘독수리 에디’ 역시 실화가 영화로 각색되면서 달라진 부분이 많다. 영화에서 코치를 맡았던 브론즈는 실존 인물 이 아니다. 또 에디는 관심을 한 몸에 받았지만 올림픽 이후 자격미달의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이 문제가 되어 그 뒤로 ‘에디룰’이 도입되었다. 이로 인해 영화의 실제 주인공인 에디는 다음 올림픽에서는 자격 미달로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사실상 동계올림픽이 끝나면...

 

겨울스포츠에 대한 관심은 이전의 뜨거웠던 반응과 달리 무색하게 급격히 떨어진다. 이러한 현실에 많은 선수들은 대회가 끝난 뒤에도 사람들에게 겨울스포츠에 대해 꾸준한 관심을 기대하며 열심히 훈련한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반짝인기라는 느낌은 지울 수 없다. 그래서 평창 올림픽에서 보여줬던 뜨거운 관심을 잊지 않고 다시 떠올려보자는 취지에서 이렇게 동계올림픽과 관련된 두 편의 영화를 소개해보았다. 위의 두 영화를 제외하고도 동계올림픽을 주제로 한 영화는 많다. 겨울스포츠에 대한 관심을 잊지 않고 관련 영화를 찾아보며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다음 올림픽을 기대해보는 건 어떨까?

 

 

방민혜 수습기자  minhye98@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민혜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최근 인기기사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3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