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특집
※ 더위주의보 ※ 즐거운 여름의 적, 더위우리가 주의해야 할 '더위'에 관한 이야기
노신영 수습기자 | 승인 2018.09.04 |(513호)

여름은 맑고 화창한 날씨로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곤 했지만, 오늘날 여름은 사람들이 가장 기피하는 계절로 전락 해버렸다. 현재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지구 전역은 심각한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뉴스에 나오듯 서울의 최고기온이 39.6도에 달한 폭염의 수준은 이미 동·식물에 대한 피해를 넘어서 사람의 생명까지 위협할 정도가 됐음을 알 수 있다. 아스팔트 바닥에 달걀 노른자를 풀면 익는다는 말이 더는 농담이 아닌 현실이 되어버린 것이다. 여름철의 더운 기운은 특별한 병을 일으키는데, 그것이 세간에서 흔히 말하는 더위 먹은 병이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사람들은 더위를 가볍게 여기거나, 혹은 더위 먹었을 때의 증상을 정확히 알지 못해 이를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다. 즐겁고 안전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우리는 더위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

우선 ‘더위를 먹었다’는 말은 ‘열 피로’를 의미하며, 더위로 인한 탈수 또는 체내 소금성분의 불균형으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이는 더위를 먹었을 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으로 두통과 오심이 있으며 온몸이 피로하고 기운이 없다. 또한 음식을 먹으면 설사를 수반하는 복통이 뒤따르고 이유 없이 팔다리가 아프다. 이 외에도 탈수 증상, 식욕 저하 등 우리가 일상 속에서 겪는 몸살과 증상이 비슷하여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더위를 심하게 먹었을 경우 의식을 잃거나 경련 및 쇼크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신속히 대처해야 한다.

더위를 먹었을 때는 우선 그늘과 같은 시원한 곳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여기서 에어컨이나 선풍기 바람과 같은 인위적인 바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몸속에 수분이 빨리 전달될 수 있도록 물이나 이온 음료를 마셔줘야 한다. 이때 물을 차갑게 마시면 몸에 경련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미지근한 물이 오히려 갈증 해소에 더욱 효과적이다. 여름철 더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으로 물을 마셔주고 수박이나 참외 등의 음식을 통해 꾸준히 수분을 섭취해줘야 한다. 그리고 냉방 장치가 있는 곳에 장시간 머무는 것은 피해야 한다. 우리는 더위를 피하고자 시원하고 차가운 것만을 고집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몸의 적정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여름을 보내는 동안 위에서 알아본 증상들이 나타난다면 안일하게 생각할 것이 아니라 더위를 먹은 것은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이러한 자세를 명심한다면, 우리는 여름을 안전하고 즐겁게 보내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노신영 수습기자  wnfqk098@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신영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1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