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수습月기
새로운 설렘의 시작한 학기를 마무리한 수습기자의 이야기
신채연 수습기자 | 승인 2019.10.01 |(523호)

대학 입학 후, 내가 진짜 공부해보고 싶었던 것을 시작하게 된 것만으로도 무척 설렜었다. 그러나 그 설렘의 한계는 1학년이었다. 건축학도 2학년이 되고 나니, 전공에 갇혀 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는 새로운 경험을 하고 싶었다. 나에게 새로운 경험이 무엇일지 찾던 중, 학창시절 내내 글쓰기를 어려워하던 나의 모습을 되짚어보았다. 그리고 그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글과 가장 가까운 언론사에도 들어오게 되었다.

언론사에 들어간 후, 나는 ‘수습기자’라는 새로운 직위와 함께 안건회의, 편집회의, 워크숍 등의 다양한 활동을 경험할 수 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처음으로 취재했을 때다. 첫 취재는 비록 조그마한 행사였지만 기사 작성을 위해 실제 현장에서 들리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경청했다. 특히, 다소 소극적인 성격 탓에 의해 모르는 사람을 붙잡고 인터뷰하는 것에 대해 걱정했지만, 실제로 인터뷰를 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이를 통해 ‘내가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라는 자신감을 얻었고, 잊고 있었던 설렘도 다시 차오를 수 있었다. 어느샌가 언론사를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고 얻는 설렘은 나를 더 힘이 나게 하는 존재가 됐다. 그리고 다시 찾아온 설렘을 오늘의 나와 앞으로의 나에게 상기시켜 초심을 잃지 않는 기자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하는 계기가 되었다.

수습기자로 한 학기를 마무리하며 이젠 내가 속한 공과대의 소식뿐만 아니라 이전에는 전혀 관심 없었던 타 학과의 소식들에도 관심이 생겼고 학우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능력까지 얻게 되었다. 선배 기자님들로부터 보고 배우며 기사의 기초를 다져나가고 있는 수습기자로서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그만큼 더 성장할 기회가 많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나가갈 것이다. 언론사에서의 작은 활동 하나하나가 이곳에 입성한 목표를 향하는 디딤돌이 되어 더 큰 목표를 세울 줄 아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신채연 수습기자

신채연 수습기자  codus6789@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채연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19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