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황룡담
스스로 짊어지는 무게
노신영 편집장 | 승인 2020.05.07 |(529호)

 어느덧 5월이 됐다. 편집장으로서 첫 신문을 발행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빠름을 느낀다. 내가 편집장이 된 후, 코로나19 사태가 터져 언론사 역시 전례 없는 위기를 맞이했다. 언론사는 우리 대학의 소식을 구성원들에게 전달하는 게 목표인데, 행사는 전면취소 되고 온라인 재택수업이 이뤄졌으니 말이다. 당시에는 신문을 어떻게 채워나갈지 고민이 많았는데, 나름 알차게 보내온 것 같아 신기할 따름이다. 하지만 그 과정 속에는 시련도 존재했으며 특히 지난달에는 언론사 업무 외에도 복합적으로 일이 겹쳐 여러모로 생각이 많았다. 이번 황룡담에서는 그간 편집장으로서 느꼈던 생각을 적어보고자 한다.

 먼저 나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코로나19로부터 비롯됐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신문 발행을 위한 회의는 정상적으로 진행하기 힘들었고, 사태가 장기화되며 몇몇 기자들의 불참도 지속 되었다. 신문 한 호를 발행할 때 가장 먼저 하는 회의는 안건회의이다. 안건회의는 교내 및 우리 지역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 행사, 이슈 들 중 몇 가지만을 안건으로 채택한다. 그리고 이 기사를 왜 다루는지에 대한 목적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따라서 모든 기자들이 참여 할 수 없었던 안건회의는 기사의 첫 단추를 허술하게 꽤매는 것과 같았고, 이 현상이 지속 될 경우 기자들의 마음가짐에 대해 걱정도 됐다. 뿐만 아니라, 요즘 기사 초안을 검토할 때 결론 부분에서 형식적으로 급하게 마무리 짓는 느낌도 종종 받곤 한다.

 최근 우리는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집콕 생활로 인해 내면의 나태함이 증폭되고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나 또한 그런 나태함을 종종 느끼고 있으며, 언론사 기자들 역시 이에 ‘권태’를 느끼는 건 아닐까 생각한다. 나는 편집장으로서 기자들의 사기를 어떻게 되살릴 수 있을까 고민했지만, 뾰족한 수는 떠오르지 않았다. 그러다 문득 나 스스로에게는 문제가 없는지에 대한 물음이 떠올랐다.

 나 역시 매월 초 ‘이번 호도 파이팅!’하며 의지를 다졌지만, 요즘은 그때의 의지가 예전 같지만은 않은 것 같다. 지난달에는 언론사 업무와 위원회 활동, 수습기자 모집 등 여러 일정이 겹쳐 바쁜 나날을 보냈다. 그 시간 동안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힘든 내색은 보이고 싶지 않았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은 편집장으로서 짊어져야할 무게였고 약한 모습을 보이는 건 스스로 용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힘들다는 생각이 들 때마다 일에 더욱 집중하며, 주어진 일을 마무리하곤 했다.

 언론사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해 스스로를 점검하면서 ‘나 역시 많이 지쳤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태 스스로를 강하다고 생각해왔지만 사실은 강한‘척’해왔던 게 아닐까 싶다. 힘든 내색은 하지 않는 것이 나름의 철칙인데, 황룡담에서 가감 없이 담아낸 이유는 내가 스스로 짊어졌던 무게에 대해 위로하고 다시 한 번 힘을 얻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번 황룡담을 통해 한 구석에 담아뒀던 마음의 짐을 조금 내려놓은 것 같아 후련하다. 앞서 살펴본 편집장의 속앓이와 같이, 사람에게는 각자의 고충이 있기 마련이다. 힘듦을 표현하는 것이 약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때로는 스스로의 고충을 헤아리는 것이 필요하다. 그 과정 속에서 자신의 부족함을 발견할지라도 이는 앞으로의 성장에 든든한 밑거름이 되어줄 것이다.

노신영 편집장  wnfqk098@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신영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11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선
Copyright © 2011-2020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