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종료
<아이들...> : 미완으로 그친 그 ‘실종의 추억’ 보고서
조현철(교양교직·교수) | 승인 2011.03.02 |(0호)

   
 
아! 그 아이들.... 20년 전 대구의 한 마을에서 개구리 잡으러 간다고 산에 올라갔다가 나타나지 않았던 아이들. 그리고 그 후 11년이 지난 해의 초가을에 5명의 아이들이 인근 야산에서 유골로 돌아온 뒤에도, 여전히 단정할 수 없음에 따른 답답함은 사라지지 않았고, 그 사건을 다룬 영화의 제목도 그저 『아이들...』이 되었다. 아이들은 왜 산으로 갔는지 혹은 아예 가지 않았는지 (사실 영화는 “아이들은 산에 가지 않았다”라는 도발적인 사건 해석을 담은 어느 심리학자의 저서에 기반하고 있다.), 어떻게 죽었는지 혹은 왜 죽였는지,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누가 그런 짓을 했는지. 모든 것이 흐릿한 안개 속에 빠져 있는데, 상당기간 동안 전 국민적 관심사이면서 국가적인 우울의 한 요소였던 이 미증유의 사건에 대해 영화는 차분하지만 단호한 해석을 제시하고 있다. 그런데 영화는 그 차분함에서 한 표를 얻고, 그 단호함에서 한 표를 잃고 있다.
아이들은 사라졌고, 너무 늦게 죽음으로 돌아온 그들은 아무 말이 없다. 그런데 여기 놀라운 가설이 등장한다. 처음부터 아이들은 산에 가지 않았고 바로 범인은 그 아이들 중 하나의 부모일 것이라는 추정이다. 선정적인 동물다큐의 조작 시비로 대구로 좌천되었다가 재기를 노리던 방송국 피디가, 한 유력한 심리학자가 제기하는 그 도발적인 가설에 집중하는 것은 일견 당연한 것이었다. 영화의 초중반은 바로 이 ‘위험한 의심’의 근거의 구축과 확인 과정을 다루면서, ‘점진적인 스릴러’로서의 미덕을 발한다. 그러면서도 극적 재미를 위하여 사건 자체의 소개와 그 진행과정을 전함에 있어서 사실성을 양보하는 시도가 없다. 사건의 발단과 유가족의 반응 및 대규모 수색 등 그 후의 수사 과정, 그리고 PD와 교수의 추리 구축과정은 다큐멘터리적인 침착함으로 충실히 전개된다. 그에 따라 『아이들...』은 아직도 현재형인 실화의 무게를 조심스럽게 감당해내면서도, 하나의 이야기로서의 볼륨과 주름을 갖추고 스스로 발전해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영화가 팩트와의 조화를 유지하면서 고조시키는 긴장은 딱 거기까지 만이다. 아이들의 실종에 관련하여 있을 수 있는 수많은 가설 중 하나에만 집중하던 영화는, 그 가설 속 유력용의자의 자택 수색의 실행과 피해아동들의 유골 발견의 과정을 거친 후, 갑자기 견고히 붙들고 서야 할 이야기의 기둥을 놓쳐버린 듯 비틀거리기 시작한다. 그리하여 자식 잃은 슬픔과 주변의 의혹이라는 2중고 이외에도 과도한 언론의 관심과 악의적인 혹은 무성의한 제보들 때문에 시달려야 했던 유가족의 절절한 심정을 전달하는 일이, 갑작스럽게 영화의 주 업무로 부각된다. 이어서 현실에서의 수사 기록과는 별도로, 이 천인공노할 행위의 유력한 용의자를 기어이 특정해내어 주인공과 대면케 한 다음 “증거 있어?”라 외치게 한다.
물론 이것이 이미 공소시효가 종료되고 세간의 관심에서 사라져가는 한 끔찍한 사건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의 환기를 위해, 제작진이 선택한 선의의 시도로서는 타당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결과로서의 현실이 가지는 무기력감 앞에서 대중이 느낄 법한 그 안타까움과 분노에 어떤 방식으로든 대응하고자 하는 영화의 욕망을 드러내는 부분이다. 이러한 종결의 선택은 그러나 필자에게는 이미 벌려놓은 이야기의 형식적 완결을 위한 관습적인 무모함으로 더 크게 읽힌다. 픽션이 현실에 대해 의미를 가지는 때는, 그 허구가 복잡미묘하며 불완전한 현실의 핵심원리를 효과적으로 드러내고 공감하게 할 때이지, 결코 현실에서의 과격한 정서를 손쉬운 ‘시청각적 트릭’으로 구태여 실현시켜내는 경우가 아니다. 그것은 위로나 대안 제시라기보다는 오히려 현실의 아픔을 순간적으로 차단하는 마취에 더 가깝다.
 

『아이들...』은 여러모로 1980년대의 화성연쇄살인 미해결사건을 2000년대에 다루었던  『살인의 추억』에 비견된다. 끔찍한 사건에 대한 분노와 아쉬움을 팽팽한 긴장의 범죄스릴러의 그릇에 담아내면서도 그 시대의 공기를 살려내며 역사와 현실에 대한 날카로운 발언을 전했던 이 수작에 비해, 사건 발생 20년 후 등장한 이 ‘실종의 추억’이 아쉽게 느껴지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조현철(교양교직·교수)  han@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