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사회 이슈
코로나19 백신, 꼼꼼하게 알아보자!국내·외 백신의 종류와 접종 정보
이상영 기자, 노유진 수습기자 | 승인 2021.04.06 |(537호)

 지난 2월, ‘코로나19 백신’이 도입됨에 따라 국내 접종이 시작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상황)’의 문턱에 서게 되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 도입된 백신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이번 기사에서는 국내에서 접종 가능한 코로나19 백신의 종류를 비롯해 백신의 안전성, 접종 횟수 등에 대해 낱낱이 살펴보려고 한다.

 먼저 백신은 원리에 따라 두 종류로 나눌 수 있다. 첫 번째는 ▲‘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백신이다. 바이러스 벡터 백신은 항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유전자를 준비한 뒤, 바이러스의 단백질 일부를 안정적이며 인체에 무해한 다른 바이러스에 끼워 넣어 만들어진다. 이 방식으로 만들어진 백신으로는 △얀센(존슨앤존슨)이 있으며, 국내 접종 가능 백신은 현재 1,000만 명분을 확보한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AZ)가 있다. 이 백신은 체내의 면역세포가 코로나바이러스의 단백질을 감지하면 항체를 생성할 수 있도록 하는 원리이다. 이 중에서도 아스트라제네카는 1회 접종인 얀센과는 달리 8주에서 12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이 필수이다.

 다음으로는 ▲‘메신저 RNA(mRNA) 백신’이 있다. 이는 신체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단백질 또는 단백질 조각 생성 방법을 세포에 가르치는 방식이다. 메신저 RNA로 불리는 ‘mRNA’를 이용하며 mRNA 백신이 ‘스파이크 단백질’이라 불리는 인체에 무해한 단백질을 만들도록 유전 정보를 전달하면, 이후 체내 면역세포가 이에 대응할 항체를 만들어내는 원리이다. 이 방식으로 만들어진 백신은 국내 접종이 가능한 미국의 2,000만 명분의 △모더나와 1,000만 명분의 △화이자 등이 있다. 해외 건강 보건 기구 중 하나인 CDC(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에서는 모더나는 28일 간격, 화이자는 21일 간격으로 각각 2회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가장 우려하는 백신의 안전성은 어떨까? 임상시험이 완료된 백신이나 의약품 허가를 접수하면, 허가에 필요한 요건 충족 여부 등 심사의 타당성을 거치는 △예비 심사 과정을 거친다. 이후 전문가로 이루어진 ‘코로나19 백신·치료제 허가전담 심사팀’의 △8개 분야별 심사를 거쳐 △자문 과정이 이루어진다. 식품의약안전처에 따르면, 약사법에 따라 새롭게 사용되는 의약품의 안전성·효과성과 관련된 사항은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운영을 통해 자문하고 있으며, 검증 자문단과 최종점검위원회 등을 추가로 구성해 삼중 자문 절차를 거친다. 또한, 자문 이후 △최종 허가를 받은 백신의 경우에는 안전성과 효과를 담보하기 위해 국가가 한 번 더 품질을 확인하는 △국가 출하 승인 단계를 거쳐야 유통과 판매를 할 수 있다.

 이러한 백신은 언제쯤 접종이 가능할까? 질병 관리청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백신 도입 및 공급 △접종 상황(접종률) △백신별 임상 결과 등을 고려하여 우선 접종 권장대상부터 접종 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아·청소년과 임산부는 접종 대상에서 제외되며, 각각 △1분기는 요양병원과 의료기관 종사자 △2분기는 65세 이상 고령 및 1분기 대상 외 보건의료인 △3분기는 군인, 경찰 등 사회 기반시설 종사자 및 18세 이상 49세 이하 성인 △4분기에는 2차 접종 및 미·재접종자 등이 대상이다. 이는 백신의 공급 물량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여기까지 코로나19 백신과 접종 정보에 대해 알아보았다. 현재 백신 접종은 집단 면역을 이룩할 수 있는 최선책으로 보이며, 지난달 2일을 기준으로 총 91만 4천여 명의 국민들이 접종을 완료한 상태이다. 그러나 전 국민이 백신 접종을 완료하기까지, 나아가 백신 접종을 완료하더라도 방역 수칙 준수를 잊어서는 안 된다. 개개인의 노력이 코로나19의 종식을 앞당기는 만큼, 한 사람의 부주의가 많은 이들의 희생을 낳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까지의 시간을 고려해, 접종 이후에도 개인적인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타인과의 접촉을 주의해야 하는 현명한 시민의 자세를 갖춰야만 한다.

이상영 기자, 노유진 수습기자  fkrmsk0928@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영 기자, 노유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