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진단
우리 대학의 ‘색다른’ 체육분과 동아리 파헤치기해양레저스포츠, 클라이밍, 보드를 통해 두 배로 즐기는 대학생활!
지유정 기자 | 승인 2021.12.08 |(543호)
▲ 동아리 '바다' 활동 사진 / 제공 : 동아리 '바다'

 2021년 한 해 동안 우리 학우들의 학교생활은 어땠는지 생각해보자. 누군가에겐 만족스러운 한 해였을지도, 다른 누군가에겐 무엇인가 아쉬움이 남는 한 해였을지도 모른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지금, 약간의 아쉬움이 남은 학우들을 위해 이번 진단에서는 새로운 인연과 신선한 경험을 얻을 수 있고, 학우들의 대학 생활의 만족감은 두 배로 키워줄 수 있는 우리 대학의 색다른체육분과 동아리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려 한다.

 첫 번째로 해양레저스포츠 동아리 바다가 있다. 바다는 해양레저 체험활동 안전 관리 및 봉사 등을 통해 해양레저에 대한 인식을 재정립할 뿐만 아니라, 활동을 통해 바다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진정한 해양인을 양성하는 동아리이다. 동아리 바다는 해양소년단 전북연맹과 연합을 맺은 동아리로, △해양레저스포츠 스킨스쿠버다이빙과 같은 몸소 바다와 부딪히는 활동으로 바다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다. 더하여 동아리 부원들과 함께하는 이론 교육을 통해 해양소년단 지도사 자격증 동력레저자격증 등 다양한 해양 관련 자격증을 취득할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관심이 있다면 바다와 함께 호흡하고, 바다를 알아가며 바다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진정한 해양인이 될 수 있는 해양레저스포츠 동아리 바다에서 즐거운 추억을 쌓아보는 것은 어떨까?

 두 번째로 클라이밍 동아리인 오르락내리락이 있다. ‘오르락내리락은 클라이밍을 위주로, 클라이밍의 최종 목표인 자연 바위 등반을 목표로 하며 활동하고 있는 동아리이다. 이 동아리는 클라이밍의 최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실내 클라이밍 센터에서 많은 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클라이밍에 대한 경험과 지식이 없는 학우들은 강습을 통해 배우고 체험할 수 있다. 동아리 활동이 진행되는 실내 클라이밍 센터는 약 1M의 밀도 높은 스펀지가 바닥에 깔려 떨어지더라도 크게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클라이밍이 다치기 쉽다고 생각하여 쉽게 도전하지 못했던 학우들이라면, 클라이밍을 안전하고 즐겁게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동아리 오르락내리락에서 입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보드 동아리인 데일리 크루즈가 있다. 데일리 크루즈는 가늘고 긴 널빤지 앞뒤에 4개의 바퀴를 달고 달리는 놀이기구인 스케이트보드를 즐기는 동아리로, 보드를 처음 타는 학우는 물론 보드가 없는 학우 또한 동아리에 가입할 수 있다. 우리 대학 총동아리연합회 인스타그램 속 데일리 크루즈소개에 따르면, 가입 시 동아리에서 대여할 수 있는 보드를 빌려주며, 처음 타는 학우를 위해서 기초부터 차근차근 알려준다고 한다. 그러니 보드를 타며 바람을 가로지르는 경험을 해보고 싶은 학우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우리 대학 체육분과의 색다른 동아리를 알아보았다. 이 외에도 50여 개의 중앙동아리가 다양한 분과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데, 이는 학우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군산대학교 동행 총동아리연합회계정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다가오는 2022, 우리 대학 동아리를 통해 즐거운 학교생활을 보내보는 것은 어떨까? 다양한 분야의 재밌는 동아리가 학우들을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다.

지유정 기자  zhd8343@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