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군산 서해랑길’ 개통식 및 시간여행 에코투어 걷기 행사 개최대한민국을 재발견하며, ‘함께 걷는 길’을 슬로건으로
김현수 수습기자 | 승인 2022.12.06 |(551호)
▲ '코리아 둘레길' 지도 / 출처 : 세계일보

 지난 26일, 군산시에서 코리아 둘레길 중 ‘군산 서해랑길’ 개통식과 함께 시간 여행에코투어 걷기 행사가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2022년 코리아 둘레길 쉼터 및 프로그램 운영 사업’의 일환으로, 걷기 행사를 통해 코리아 둘레길을 널리 알리고자 추진되었다. 해당 행사에서는 한국걷는길연합 소속 30여 명과 지역민까지, 총 200여 명이 근대시간여행마을길을 함께 걸었다. 외에도, ▲체험 부스로 △통기타 △퓨전국악 △마술공연 △프리마켓 △공예체험 △페이스 페인팅 등이 운영됐다.

 코리아 둘레길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주관하에 ‘대한민국을 재발견하며 함께 걷는 길’을 비전으로, 평화·만남·치유·상생의 가치 구현을 목표로 개통됐다. 이 길은 동·서·남해안 및 DMZ 접경 지역 등 우리나라 외곽의 기존 걷기여행길을 연결하여 구축한 약 4,500km의 초장거리 도보 여행길이다. 이 중 군산 서해랑길은 서해 서해랑길의 일부분으로, 전북 군산을 비롯한 부안·김제·고창이 포함되어 있으며, 전남 해남에서 인천 강화까지 서해안을 따라 이어진 1800㎞ 길이의 구간이다. 이 길은 역사문화와 생태 체험의 최적지 도보여행 코스로 총 3개의 코스로 나뉘며, 53개부터 55개의 코스가 구성되어 있다. 국제뉴스 기사에 따르면 군산시 관계자는 “서해랑길 군산 코스는 군산의 대표 도보여행길 ‘구불길’의 핵심 코스가 대부분 포함된 우리 지역 곳곳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 군산에서 서해랑 길을 걸으며 소중한 추억 만들어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겨울철 다소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지금, 따뜻한 외투를 입고 군산을 걸어보는 것은 어떨까? 더욱 추운 바람과 눈이 오기 전 군산의 낭만이 담긴 코스들을 걸어보며 자연을 느끼고, 문화를 경험해보자.

김현수 수습기자  kdp7408@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수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익명의 독자 2022-12-22 15:32:06

    군산에서 이런 걷기 행사를 진행하는지 몰랐는데, 덕분에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감사합니다! :)   삭제

    여백
    최근 인기기사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3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