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수습月기
새로운 첫걸음
강효지 수습기자 | 승인 2022.12.06 |(551호)
▲ 강효지 수습기자 / 제공 : 강효지 수습기자

 나는 항상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것을 무서워했었다. 고등학생 때는 공모전에도 나가 보고, 바리스타 자격증도 따고 싶었지만, 시험에서 떨어질 수 있다는 걱정과 두려움으로 시작도 전에 포기했었다. 그리고 그 당시, 나의 망설임으로 인한 포기는 깊은 후회를 남겼다.

 대학 입학과 동시에, 무언가를 시작한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설렘을 느끼고 싶었다. 학과 동아리부터 학내 다양한 활동까지, 무엇을 할지 고민하던 와중 학과 내 선배들이 언론사 활동을 홍보하는 것을 듣게 되었다. 영상 촬영과 편집, 기사 쓰기 등 언론사 내 주 활동들은 나에게 흥미롭게 다가왔다. 언론사에 지원해야겠다고 다짐한 것도 잠시, 면접이라는 큰 관문은 지원을 망설이게 했다. 뒤이어 여러 고민이 교차하던 가운데, 나는 결국 1차 모집 기간을 놓치고 말았다. 2차 모집 기간에도 고민을 이어가던 도중, 문득 지금 도망치면 그 어떠한 일도 해내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더불어, 언론사 활동을 함으로써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언가를 알고 싶었다. 그렇게, 나는 언론사에 도전했다.

 언론사에 합격한 후 처음으로 기사를 쓰게 되었을 때가 생각난다. 나는 기사 형태의 글을 써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자신이 없었다. 하지만 담당 기자분께서 하나부터 열까지 친절하게 알려주셨고, 지지해주신 덕분에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처음 기사를 쓰고 ‘강효지 수습기자’로서 신문에 올라간 내 기사를 보니 뿌듯함이 차오르는 동시에, 다음에는 더욱 잘 써보고 싶은 욕심이 생겨났다. 이어서, 신문 발행 당일 접지와 배포를 하면서 내 기사를 더 많은 사람이 읽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한 학기가 지난 지금은, 여전히 기사를 쓰는 것이 어려워 종종 실수도 하지만, 항상 곁에서 도와주시는 언론사 선배 기자분들 덕분에 차츰 배워가며 성장하고 있는 것을 느낀다. 계속해서 기사를 쓰다 보면 글 쓰는 것에 대한 어려움도 줄어들고 글 쓰는 능력도 늘어 이 전보다 실수도 많이 줄여나갈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첫 안건 회의에서 안건이 무엇인지, 어떤 것이 좋은 것인지 정확히 알지 못해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있었을 때가 생각난다. 물론, 지금도 좋은 주제의 새로운 안건을 찾는 것이 어렵다. 그러나 이 과정 또한, 극복과 성장의 과정이라고 확신한다. 그래서 요즘은, 내가 찾은 안건이 과연 좋은 안건인가라는 의문보다도 고르고 고른 것이니, 좋은 안건일 것이라 믿으며 하나씩, 두 개씩 말해보고 있다. 기사를 쓰고 영상을 제작할수록 언론사 활동이 점점 흥미로워지기 시작했고,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욕심도 생겨났다. 또한, 낯을 많이 가리던 내가 인터뷰를 요청하며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말을 걸 수 있게 되었고, 많은 기사와 영상을 접하며 세상을 바라보는 눈도 넓어지게 되었다. 새로운 일에 대한 첫걸음은 다소 두려웠지만, 두 걸음, 세 걸음의 발판이 되어 비로소 지금까지의 나를 만들 수 있었다. 새로운 도전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으로 도전하기를 망설이는 독자들에게, 이 글을 보고 용기를 얻어 자신을 믿고 나아가 보라는 응원을 전한다.

강효지 수습기자  kjkjh003@kunsan.ac.kr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지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최근 인기기사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3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