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종료
‘플래카드 / 플랑카드’와 ‘플래카드 / 현수막’
군산대언론사 | 승인 2012.08.29 |(0호)

 여러분 여름방학 무사히 잘 보내셨나요? 기록적으로 이어진 열대야와 그 다음에 찾아온 폭우로 참 견디기 힘든 시간들을 우리는 인내해야 했던 것 같습니다. 특히 군산은 하룻밤 사이에 400mm의 폭우가 집중적으로 쏟아져 많은 피해를 입었죠? 빨리 복구가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방학이 거의 끝나갈 즈음에 페이스북에 들어가 보니 한 학생이 개학이 정말 싫다고 올렸던데 그래도 2학기는 왔고 새로운 학기를 함께 맞이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여러분은 한국어로 듣고, 말하고, 쓰고, 읽으면서 하루를 의미 있게 보내고 있겠지요? ‘바른 말 고운 말’도 새로 맞은 2학기와 함께 여러분의 아름답고 정확한 언어생활을 위해 시동을 걸어볼까 합니다. 오늘은 우리들이 쓰는 외래어와 한자어 중에 혼동을 일으키거나 잘못 쓰는 것들에 대해서 다루어 보겠습니다. 

‘플래카드 / 플랑카드’와 ‘
플래카드 / 현수막’

“영호야, 너 밖에 프랑카드 걸린 것 봤어?”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 딴 선수들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네.”
“이번 행사를 알리는 플래카드를 정문에다 설치해야겠어.”

  위의 세 문장은 우리 주위에서 쉽게 들을 수 있고 여러분도 많이 쓰는 문장들입니다. 그리고 모두 맞는 문장들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첫 번째와 세 번째 문장에서 ‘프랑카드’와 ‘플래카드’라는 표현을 발견할 수 있지요? 이들 중 어느 것이 정확한 표현일까요? 둘 다 맞는 것일까요? 아니면 이 중 하나만 맞는 것일까요? 많은 사람들이 ‘프랑카드’라는 표현을 자연스럽게 쓰고 맞는 표현인 줄 알고 쓰고 있습니다. 그러나 올바른 표현은 ‘플래카드’입니다. 영어 단어 ‘placard’를 한글 표기로 옮긴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플래카드’라고 표기하고 발음해야 하겠습니다.
  그러면 ‘현수막’과 ‘플래카드’는 어떤 관계일까요? 둘 다 모두 쓰이고 있긴 하지만 둘의 차이를 얘기하라고 하면 막상 답을 하기가 곤란한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플래카드’의 정의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긴 천에 표어 따위를 적어 양쪽을 장대에 매어 높이 들거나 길 위에 달아 놓은 표지물’로 되어 있고 ‘현수막(懸垂幕)’은 ‘극장 따위에 드리운 막, 선전문·구호문 따위를 적어 드리운 막’으로 되어 있습니다. 뜻풀이를 보고 차이점을 찾은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가로로 거는 것은 ‘플래카드’, 세로로 길게 거는 것은 ‘현수막’으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현수(懸垂)’라는 말이 ‘아래로 매달려 드리워지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면 확실히 그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영어와 한자어 단어 사이의 구별은 가로쓰기의 전통이 있는 서양 문화와 세로쓰기의 전통을 가지고 있는 동양문화의 차이를 대변해 준다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이런 명확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국어원에서는 ‘플래카드’가 영어 단어이기 때문에 ‘플래카드’를 써야 하는 그런 상황에서도 우리 국민들에게 거부반응이 덜 한 한자어인 ‘현수막’을 그 적용 범위를 넓혀 쓰자고 제안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생활에서 ‘플래카드’와 ‘현수막’이 구별되어 쓰이고 있고 ‘플래카드’의 쓰임이 보편화되어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이 제안은 타당성이 높아 보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앞으로 ‘플래카드’와 ‘현수막’의 뜻과 쓰임의 차이를 확실히 구별해서 쓰는 것이 제대로 된 언어생활을 해 나가는 첩경이 될 것입니다. 물론 ‘프랑카드’, ‘푸랑카드’, ‘푸랑카트’ 등의 표현은 사용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해서 말입니다.

  오늘은 ‘플래카드 / 플랑카드’와 ‘플래카드 / 현수막’의 뜻과 쓰임의 차이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2학기에 처음 접한 ‘바른 말 고운 말’의 내용이 여러분께 유익하였기를 바랍니다. 다음 호에 또 다른 재미있고 유익한 내용으로 여러분을 만나도록 하겠습니다. 그 때까지 2학기 학교생활 보람 있게 해 나가도록 하세요. 
 
박시균(국어국문학.교수)

 

군산대언론사  webmaster@hwangryong.com

<저작권자 © 황룡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산대언론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4150)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  |  대표전화 : 063-469-42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호
Copyright © 2011-2022 황룡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